한 발자국 다가 갔을때.

두 발자국 물러서는 너.




이럴땐 보폭을 늘려야 할까?

아니면...

그만 멈춰야 할까?

'퍼렁별 말 > 혼잣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만들다(make)  (0) 2010.04.06
모습  (0) 2010.03.27
한 발자국  (0) 2010.03.23
  (0) 2010.03.19
반딧불  (0) 2010.03.17
어두운 밤  (0) 2010.03.15
Posted by 침략자 -퍼렁별-

댓글을 달아 주세요